[텐아시아=박수정 기자]
'너사시' 이진욱
'너사시' 이진욱


‘너를 사랑한 시간’ 이진욱이 하지원의 든든한 남사친(남자사람친구)로 복귀하며 여심을 제대로 낚아 올렸다. 말하지 않아도 하지원의 마음을 다 아는 이진욱은 그를 배려하며 옆을 묵묵히 지켰고, 자칫하면 송두리째 흔들리는 있는 자신들의 관계를 재정비하며 새로운 시작을 알렸다.

지난 1일 밤 방송된 SBS 주말 특별기획 ‘너를 사랑한 시간’ 11회는 차서후(윤균상)와 다시 시작한 오하나(하지원)에게 불편한 상황들이 연속으로 펼쳐졌고, 최원(이진욱)은 직감적으로 하나에게 큰 일이 있음을 깨닫고 그의 남사친으로 듬직하게 복귀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2일 시청률 조사회사 TNMS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너를 사랑한 시간’ 11회는 수도권 기준 7.1%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시청률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나의 연애는 순탄치 않았다. 서후는 하나와 상의 없이 하나의 가족들에게 결혼 얘기를 꺼냈고, 갑자기 찾아와 폭탄 발언을 하는 서후의 행동에 하나는 마음이 불편했다. 또한 서후는 하나와 최원의 관계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 하나를 충격에 빠트린 상황.

원은 하나에게 벌어진 일련의 상황들을 제대로 알지 못했지만, 하나의 행동과 표정 만으로도 단숨에 그의 불편한 속마음을 캐치했다. 그도 그럴 것이 원은 공항에서 서후가 귀국한 소속사 대표 민대표(박탐희)와 함께 가는 모습 속에서 묘한 분위기를 감지했고, 불안정해 보이는 하나를 볼 때마다 다른 얘기 없이 “너 괜찮은 거야?”라고 걱정을 드러냈다.

우연찮게 동네에서 마주하게 된 하나와 원. 원은 “너 혹시 무슨 일 있어?”라고 물었고, 하나는 “아니, 아무일 없어”라고 답했다. 원은 “니가 무슨 일 있는지 정도는 표정만 봐도 아는 사이다”라면서 하나에게 물었고, 그런 하나는 “알아. 너랑 나랑 표정만 봐도 아는 사이인 거”라면서 대답을 회피했다. 원은 “내가 그냥 친구 돼 준다고 했잖아. 니 편 되 준다고. 내가 말했었잖아”라고 했고, 하나는 “알아.. 알아서 너무 많이 알아서.. 다 알아버려서 너한테 아무 말도 할 수가 없어. 지금 우린 딱 그래야 하는 사이야”라며 뒤돌아서 갔다.

이후 친구 창수와 정미의 집들이에서 마주한 두 사람. 따로 온 두 사람 모두 휴지를 사왔고, 친구들은 너나 할 것 없이 웃으며 “니들은 집들이 선물도 원플러스원이냐~”, “상표도 같다야. 웃겨 니들~”이라며 놀려댔다. 그리고 집들이에선 엄청난 이야기가 밝혀졌다.

하나가 원의 졸업식을 가기 위해 미뤘던 파리 출장에서 서후를 만나게 됐음이 밝혀진 것. 친구들은 “생각해보니 연수 미루고 차서후 만났구나”, “그럼 뭐야. 원이 때문에 하나가 차서후를 만나게 된거야? 우와.. 어떻게 그런 일이 있지? 신기하다”, “니들이 연인이라면 정말 엇갈린 운명인 거야”라고 말했다.

추억 돋는 친구들과의 만남 이후 하나와 원은 조금 편해진 느낌이었다. 마치 예전의 친구 사이로 돌아온 듯 한 두 사람. 하나에게 원은 알아도 모르는 척, 더 이상 알려고 하지 않고 속 깊게 그를 배려했고 자꾸 자신을 피하려는 하나의 마음을 이해하려 했다. 원은 불안정 해 보이는 하나에게 집에 돌아오는 길에 큰 결심을 한 듯 남사친 복귀 선언을 했다.

원은 “우리 정말 엄청난 사이 인 거 같지 않냐. 그 시간 동안 우리가 서로 모르는 게 뭐야?”라고 말했고, 하나는 “다 알지.. 같이 보구.. 그 시간들 다 기억하지”라고 말했다. 그런 하나에게 원은 “그러니까 오하나! 아무것도 말 못할 사이라는 둥, 딱 그럴 사이라는 둥, 이딴 말 한 번 만 더해라”라면서 “친구도 못 되는 우리가 되지 말자. 돌아가자. 재밌고 즐겁게 놀던 자리로!”라고 말해 보는 이들의 심장을 떨리게 했다.

이렇듯 말하지 않아도 하나를 다 아는 원의 ‘남사친 복귀’ 선언은 여심을 제대로 낚아 올렸다. 17년을 함께한 두 사람의 관계를 지켜내려 하나와 자신에게 서로 상처가 되지 않게 묵묵하게, 그리고 든든하게 그의 곁을 지킨 원의 모습에 시청자들은 홀딱 반하지 않을 수 없었다.

한편 인생의 반을 사랑보다 먼 우정보다는 가까운 ‘연애불가’ 상태로 지내온 하나와 원이 겪는 아슬아슬한 감정들과 성장통을 섬세하게 터치하며 숨어있는 연애세포를 자극하는 현실공감 로맨틱 코미디 ‘너를 사랑한 시간’은 오늘(2일) 일요일 밤 10시, 12회가 방송된다.

박수정 기자 soverus@
사진. SBS ‘너를 사랑한 시간’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