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UN_8256 copy
JUN_8256 copy


[텐아시아=장서윤 기자]”예능 하다 드라마할 생각하니 오히려 어색하네요”

배우 채정안이 드라마로 돌아왔다.

3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에서 진행된 SBS 수목드라마 ‘용팔이'(극본 장혁린 연출 오진석)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채정안은 “예능을 하다 드라마 촬영장에 오니 오히려 어색한 느낌이 있고 새롭다” 라며 말문을 열었다.

‘용팔이’는 ‘장소불문·환자불문’ 고액의 돈만 준다면 조폭도 마다하지 않는 실력 최고의 돌팔이 외과의사 ‘용팔이’가 병원에 잠들어 있는 재벌 상속녀 ‘잠자는 숲속의 마녀’를 만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리는 멜로드라마다.

극중 채정안은 재벌가 회장 사모로 언제라도 남편 한도준(조현재)을 배신한 준비가 돼 있는 이채영 역을 맡았다.

채정안은 “그간 많은 차도녀 역을 했지만 이렇게 회장 사모까지 올라간 적은 처음이라 어깨가 무겁다”라며 웃음지었다.

이어 “백치미가 흐르지만 속을 알 수 없는 야망이 있는 인물이라 좀더 궁금해지고 만나보고 싶은 캐릭터”라고 극중 인물을 설명했다. 최근 SBS ‘썸남썸녀’에 출연했던 그는 “예능 하다 드라마를 하니 어색해서 스스로 ‘아 맞아 나 연기자였지’란 생각을 했다”고 들려주기도 했다.

‘용팔이’는 ‘가면’ 후속으로 8월 5일 첫방송한다.

장서윤 기자ciel@
사진. 팽현준 pangpang@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