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를울려
여자를울려


[텐아시아=은지영 인턴기자] 송창의와 김정은이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고 눈물의 키스를 했다.

20일 방송된 MBC 드라마 ‘여자를 울려’에서는 윤서(한종영)로부터 덕인(김정은) 아들 정훈의 죽음에 윤서가 관련돼 있다는 사실을 듣고 덕인을 찾아간 진우(송창의)의 모습이 그러졌다.

진우는 덕인에게 “어떤 상황이 와도 내가 덕인씨를 사랑한다는 걸 잊지 말아달라”며 부탁했다. 이에 덕인은 “어떤 상황이 와도 나 때문에 울지 않았으면 좋겠다. 상처 투성이인 내 인생에 당신이 나타나서 나를 아껴준 기억, 평생 못 잊는다”라고 말해 진우를 감동시켰다.

덕인의 말을 들은 진우는 덕인에게 키스하며 서로를 향한 진정한 사랑을 확인했다.

은지영 인턴기자 Jolie@
사진. MBC ‘여자를 울려’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