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진짜사나이'
MBC '진짜사나이'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진짜 사나이’ 멤버들이 ‘호국영령의 귀환행사’를 통해 65년만에 발굴 된 유품들을 유가족에게 직접 전달하는 뜻 깊은 일에 동참하게 됐다.

21일 방송되는 MBC ‘일밤-진짜 사나이’에서는 멤버들이 국방부 소속 유해발굴 감식단으로 입소해 본격적으로 발굴병으로서의 임무를 수행했다.

이날 멤버들은 유가족 찾기에 성공한 유해와 유품들을 유가족에게 직접 전달하기 위해 전라북도 군산을 찾았다. 임원희가 대표로 유가족들에게 유품들을 직접 전달하는 역할을 맡았다. 65년의 기다림 끝에 임원희에게 유품을 전달받은 유가족들은 하염없이 눈물을 흘렸다.

임원희는 유품을 전달하며 “너무 늦게 알려드려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차오르는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흘렸다. 이를 지켜보던 이들도 모두 애도의 눈물을 흘리며 가슴 아픈 전달식이 이루어졌다.

유족들과 멤버들의 뜻깊은 이야기는 21일 오후 6시 15분 ‘일밤-진짜 사나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