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듀사 차태현 공효진
프로듀사 차태현 공효진


[텐아시아=오세림 인턴기자] ‘프로듀사’ 차태현과 공효진이 자신들의 관계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12일 방송된 KBS2 ‘프로듀사’ 9회 ‘결방의 이해’에서는 예진(공효진)과 준모(차태현)의 묘한 관계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얼마 안 남은 입주에 대해 이야기하는 예진과 준모의 모습이 그려졌다. 예진은 “사리분별이 안됐었나봐. 이사하면 자기 자리로 돌아가는거다”라고 말했고, 준모는 그 말에 당황한다.

준모는 나중에 서로가 다른 여자 남자를 만났는데 이런 관계를 싫어한다면 어떡할거냐고 묻고, 예진은 “우리 관계, 우리 역사는 우리만 알잖아. 싫어할 수도 있는거고. 싫어하는게 당연한 거 아닐까?결혼한 다음에도 이런 관계 유지할 수 있겠어?”라고 답한다.

이에 준모는 “결혼한 다음엔 나를 안보겠다?”라며 당황했고, 예진은 “아예 안보기야 하겠냐. 보기야 보겠지. 하지만 지금같을 순 없겠지?”라고 답한다. 준모는 “나 그건 좀 싫다”라며 자신의 마음을 드러냈다.

오세림 인턴기자 stellaoh@
사진. ‘프로듀사’ 방송 화면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