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투쇼
컬투쇼


컬투쇼

[텐아시아=현정은 인턴기자] ‘컬투쇼’ 김우빈이 강하늘, 준호와 여행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18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배우 김우빈과 2PM 준호가 출연해 입답을 뽐냈다. 이날 김우빈과 준호는 각각 헬스장 관장들과 동반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우빈은 “요즘 ‘스물’ 배우들의 단체 채팅방 주제가 뭐냐”는 DJ 컬투의 질문에 “저희들끼리 여행 계획짜기다”라며 “촬영 때부터 얘기했던 건데 시간 맞추기가 힘들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그래도 얘기만 해도 기분 좋다”라며 “국내의 가까운 여행지로 갈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컬투쇼’는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방송된다.

현정은 인턴기자 jeong@
사진제공.’두시탈출 컬투쇼’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