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정’
‘화정’


‘화정’

[텐아시아=한혜리 인턴기자] ‘차광해’ 차승원의 위엄 있는 어가행렬을 가로 막고 선 이가 포착됐다.

차승원, 이성민, 정웅인, 김여진, 김창완 등 연기파 배우들에 더불어 이연희, 서강준, 한주완, 김광규, 박준규, 장광, 박원상, 황영희 등이 출연하는 MBC ‘화정’측은 4일 2막의 시작을 알리며 영창대군(전진서)과 정명공주(정찬비)를 제거하고 강력한 정권을 만든 광해(차승원)의 위풍당당한 어가행렬 모습을 담긴 현장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화정’ 6회에서는 일본 유황광산에 끌려가 비참하게 목숨을 연명하는 정명의 모습과 함께 정명이 죽었다고 생각하며 괴로워한 광해가 자신의 왕좌를 위협하는 또 다른 존재가 있다는 것을 깨닫고 잔혹한 왕으로 변모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공개된 스틸 속 광해는 수 많은 신하를 거느리며 화려한 가마 안에 앉아있는 모습으로 꼿꼿한 자세와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왕의 위용을 드러내고 있다. 반면 어린 주원(윤찬영)이 광해의 어가행렬을 가로막고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바짝 독이 오른 눈빛으로 광해를 쏘아 보는 주원의 날 선 눈빛과 범상치 않은 주원을 근엄하게 바라보는 광해의 눈빛이 인상적이다.

이는 경상북도 문경에서 촬영된 장면으로 광해와 홍주원의 인연이 시작되는 장면이다. 차승원은 호기심, 분노, 당혹감, 자책이 뒤섞인 다채로운 눈빛으로 복잡한 광해의 심리를 완벽히 구현해 냈고 윤찬영 역시 성인연기자 못지 않은 집중력으로 홍주원의 폭발하는 감정을 표현해냈다.

이에 대해 ‘화정’의 제작사는 “이 장면은 ‘정명’의 죽음을 통해 상처받은 두 사람의 맞대결 장면이라 할 수 있다”고 밝힌 뒤 “이를 계기로 광해와 홍주원은 군신관계이면서 적대관계인 흥미진진한 관계를 형성할 예정이다. 광해와 주원의 관계는 ‘화정’ 제 2막을 재미있게 볼 수 있는 포인트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화정’은 혼돈의 조선시대, 정치판의 여러 군상들을 통해 인간이 가진 권력에 대한 욕망과 질투를 그린 50부작 대하사극으로 4일 오후 10시 7회가 방송된다.

한혜리 인턴기자 hyeri@
사진제공. 김종학 프로덕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