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성유리가 과거 자신의 안티팬에게 복수를 했던 일을 털어놨다.

20일 방송된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에서는 성유리와 정려원이 일본으로 힐링여행에 떠났다.

이 날 방송에서 정려원과 성유리는 예약한 숙소로 이동하기 위해 탄 기차에서 과거의 추억을 회상했다.

두 사람은 과거 아이돌시절 각자 자신들의 팬덤을 이야기 하던 중 성유리가 과거 자신이 안티팬에게 복수했던 일을 털어놨다.

성유리는 “미용실 앞에서 한 팬이 ‘언니 팬이예요’라며 편지를 전해줬다. 편지를 열어보니 눈이 파여있고 욕이 써 있었는데, 그 때 당시 멤버들끼리 안티팬에 분노가 쌓였었다. ‘한 놈만 걸려봐라’했었는데 딱 걸려서 매니저에게 ‘차 돌려’라고 말하고 미용실로 차를 돌렸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성유리는 미용실 앞에 있던 안티팬에게 상냥하게 “‘아까 팬레터 준 친구? 잠깐 타 봐’라고 말해서 애를 태운 후 멤버와 넷이서 ‘너 왜 이랬어? 학교 어디야?’라며 그 학생의 학교 담임선생님한테 전화해서 따졌다. 그 후로 우리를 건들이면 안된다는 소문이 퍼진 것 같다”며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SBS’힐링캠프-기쁘지 아니한가’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