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타
강타


강타

[텐아시아=홍보람 인턴기자] 그룹 S의 강타가 첫사랑에 대한 추억을 고백했다.

18일 방송될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 작곡가 박성훈&박현진 편에 출연한 손호영은 최진희의 ‘바람에 흔들리고 비에 젖어도’를 선곡, 잊히지 않는 사랑을 그린 가사에 담긴 진한 슬픔을 고스란히 전하며 무대 마지막에 눈물을 보이는 등 깊은 감동의 무대를 선사했다.

이를 본 강타는 “과거 5년간 못 잊었던 첫사랑이 떠오른다”라며 아련한 기억을 추억하며 진한 여운을 드러냈다.

이에 다른 출연자들은 “데뷔 후다, 아니다”라며 갑론을박을 펼쳐 첫사랑을 추적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고 한다.

과연 강타 첫사랑의 주인공은 밝혀질 것인지. 그 결과는 오는 18일 오후 6시 5분 불후의 명곡’ 작곡가 박성훈&박현진 편 2부에서 공개된다.

홍보람 인턴기자 ram626@
사진.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