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시탈출 컬투쇼’ 민아 허각
‘두시탈출 컬투쇼’ 민아 허각


‘두시탈출 컬투쇼’ 민아 허각

[텐아시아=윤소희 기자] 컬투가 민아의 데뷔 초를 회상했다.

19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허각과 민아가 출연해 입담을 펼쳤다.

이날 솔로로 ‘컬투쇼’에 혼자 출연한 민아에게 컬투는 “민아가 이렇게 솔로로 오니 처음 봤을 때가 생각난다”며 과거를 언급했다. 이어 “그날 네 명을 보고 잘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 그런 이야기를 했는데, 이 자리에 혼자 솔로를 내고 온 걸 보니 감회가 새롭다”며 민아를 애정어린 눈으로 바라봤다.

이어 컬투는 솔로에 대한 부담감을 물었고 민아는 “노래 한 곡이 이렇게 부담스러운지 몰랐다. 혼자 연습하며 완곡을 부를 땐 몰랐는데 무게감이 다르다”고 밝혔다.

민아는 지난 16일 첫 솔로앨범 ‘나도 여자예요’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 중에 있다.

텐아시아=윤소희 인턴기자 sohee816@
사진제공. ‘두시탈출 컬투쇼’ 보는라디오 캡처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