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net’언프리티랩스타’
Mnet’언프리티랩스타’


Mnet’언프리티랩스타’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키썸과 지민의 무대가 호평을 받았다.

12일 방송된 Mnet’언프리티랩스타’에서는 마지막 트랙을 놓고 팀 미션을 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 날 ‘언프리티랩스타’는 MC메타, D.O, 라이머, 버벌진트, 주석, 바스코, 아이언 등 쟁쟁한 15인의 평가단이 출연 해 여성래퍼들의 무대를 평가했다.

키썸과 지민의 무대를 본 평가단은 “색달라서 좋았다”, “귀엽고 앙증맞았다”, “다른 팀에 비해서 무대를 즐긴 느낌이 났다”, “욕하고 남자다운 척 해야지만 힙합스러운 건 아닌걸 느낄 수 있었던 팀이었다”며 호평을 늘어놨다.

키썸과 지민은 무대를 마친 후 소감을 묻자 “x싼 기분이다”며 후련한 마음을 표현했다.

이어 최종 결과에서 키썸과 지민은 제시와 육지담 다음으로 호명 되어 2위를 차지했지만 제시는 키썸과 지민의 결과에 “너무 어이가 없었다. 어떻게 2위가 됐지”라며 시종일관 불만을 표시했다.

텐아시아=조슬기 인턴기자 kelly@
사진. Mnet’언프리티랩스타’ 방송화면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