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방송화면 캡처
KBS 방송화면 캡처


KBS 방송화면 캡처

박영규와 김상경이 우수연기상을 수상했다.

31일 오후 서울 여의도에서 2014 KBS 연기대상이 진행됐다. 이날 연기대상은 서인국, 박민영, 김상경이 진행을 맡았다.

이날 우수연기상 장편 남자 후보에는 ‘가족끼리 왜 이래’ 김상경, ‘정도전’ 박영규, ‘참 좋은 시절’ 옥택연, ‘가족끼리 왜 이래’ ‘정도전’ 유동근, ‘참 좋은 시절’ 이서진, ‘정도전’ 조재현 등이 올라 경합을 벌였다.

수상자 박영규는 “KBS가 남산에 있을 때 서울전문예술학교를 다녔다. 시골에서 올라와 배우의 꿈을 꾸면서 열심히 노력하며 살았다. 40년 넘어 KBS에서 처음으로 상을 받았다. 역시 40년 꿈을 꾸니까 이렇게 좋은 상도 받게 됐다”라며 “훌륭한 작품에서 연기를 할 수 있게 돼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박영규는 “최영 장군 서인석 선배와 이 상을 나눠가지고 싶다”고 덧붙여 동료에 대한 진한 애정을 표했다. 끝으로 박영규는 “이렇게 좋은 날 늘 보고 싶은 하늘에 있는 우리 아들. 아들이 하늘에서 나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열심히 살았다”라며 “아들을 위해 하늘을 보며 노래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동료들의 박수 속에 오페라 한 곡조를 불렀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KBS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