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TV 연예통신’ 장수원.
‘섹션TV 연예통신’ 장수원.


‘섹션TV 연예통신’ 장수원.

“저도 궁금했다.”

‘로봇 연기’를 창시(?)한 장수원이 ‘사랑과 전쟁2’에 출연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장수원은 28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의 2014년 마지막 스타ting 코너에 출연해 “저도 궁금했다”며 “군 제대 후 2년가량 아무것도 안하고 있었다. 그걸 덥석 잘못 무신 거죠”라고 웃었다.

장수원은 지난해 방영된 ‘사랑과 전쟁2’를 통해 로봇 연기를 선보였다. 그러면서 ‘괜찮아요’라는 유행어까지 만들었다.

‘사랑과 전쟁2’ 작가들이 고개를 숙이고 다녔다는 말에 장수원은 “그건 처음 들었네요”라며 “추천해주셔서 감사하기는 한데 대본을 너무 늦게 주셨고, 생활에서 쓰는 단어가 아니었다. 제가 너무 어색했어요”라고 웃었다.

요즘 연기가 부쩍 늘었다는 말에 장수원은 “상대 배우들이 몰입을 잘 못한다”며 “실력은 그게 아닌데 하다 보니 자신감만 늘었다”고 말했다. 10년 후에 어떤 모습일까란 말에 “연기파 배우”라고 농담을 건네기도 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