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브(위쪽)와 포맨
바이브(위쪽)와 포맨


바이브(위쪽)와 포맨

바이브와 포맨의 합동 콘서트 ‘발라드림’이 19~20일 양일간 총 6,000명을 운집하며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19~20일 양일간 올림픽공원 SK핸드볼경기장에서 바이브, 포맨이 합동 콘서트 발라드림’이 개최됐다. 이날 공연은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의 비밀병기인 싱어송라이터 임세준이 ‘오늘은 가지마’로 첫 포문을 열며 분위기를 한껏 고조시킨 후 바이브, 포맨 멤버 전원이 등장, ‘미워도 다시 한번’, ‘살다가 한번쯤’, ‘오래오래’ 등 두 그룹의 주옥 같은 히트 곡들을 함께 열창하며 서막을 알렸다.

이어 바이브의 히트곡 ‘별이 빛나는 밤에, ‘사진을 보다가’, ‘미친거니’와 포맨은 ‘Baby Baby’, ‘청혼하는 거예요’, ‘가수가 된 이유’ 등을 부르며 팬들에게 감동적인 무대를 선사했다. 또한 윤민수, 신용재가 ‘불후의 명곡’ 출연 당시 불러 화제가 되었던 ‘인연’, ‘제발’의 무대에 이어 그 동안 볼 수 없었던 류재현, 김원주의 ‘슬픈 인연’ ‘ 듀엣 무대로 환상의 캐미를 선보였다.

이어 공연 중간 중간 바이브와 포맨의 코믹 VCR영상으로 자칫 지루할 수 있는 공연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관객과의 이벤트도 이어졌다. ‘썸’을 타는 관객들의 사연을 듣고 그들의 고민은 해결해주는 ‘마녀사냥-그린 라이트를 켜줘’와 커플들의 애정도를 확인하는 코너 ‘립스틱을 발라드림’은 이벤트에 참여한 관객과 지켜보는 관객 모두를 즐겁게 하고 웃고 즐기며 힐링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이번 공연 ‘발라드림’에서는 바이브 윤민수가 ‘내 마음 깊은 곳의 너’를 열창하며 고(故) 신해철을 추모하는 무대를 가져, 고인의 넋을 기렸다.

또한 공연 막바지에는 바이브와 포맨, 그리고 민연재가 함께 무대에 올라 ‘더바이브 사단’의 캐럴 앨범 ‘메리 크리스마스(Merry Christmas)’를 열창하며 총 180 여분 동안 깊은 감동과 웃음을 선사하며 화려하게 그 끝을 장식했다.

바이브와 포맨의 조인콘서트 ‘발라드림’은 이달인 24일 부산벡스코, 25일 대구엑스코에서 콘서트를 이어갈 예정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더바이브엔터테인먼트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