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성시경


성시경

종합편성채널 JTBC ‘마녀사냥’의 성시경이 “이번에 낸 캐럴 음반이 잘 되면 이 프로그램에서 떠날 수도 있다”며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최근 진행된 ‘마녀사냥’ 71회 녹화에서 제작진은 최근 발매된 성시경의 캐럴 ‘윈터 원더랜드’를 오프닝곡으로 썼다. 그러자 성시경은 일부러 오프닝 멘트를 늘리며 조금이라도 더 오래 노래를 내보내려 애썼다.

이를 알아챈 허지웅이 제지하기 위해 나서면서 결국 아웅다웅 설전이 펼쳐지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MC들은 “솔직히 노래는 좋다”며 성시경의 새 노래를 칭찬했다. 이에 성시경은 “이 음반이 대박나면 난 여러분과 (‘마녀사냥’을)같이 하지 않을 수도 있다”고 선언해 온갖 비난을 한 몸에 받았다.

이 외에도 출연진들은 소음없는 댄스파티 ‘사일런트 디스코’를 선보이는 등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흥겨운 분위기를 자아냈다.

‘마녀사냥’ 71회는 19일 금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