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미스터 백’ 박예진이 이준에게 진심을 고백했다.

10일 방송된 MBC ‘미스터 백’에서는 최대한(이준)과 홍지윤(박예진)이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홍지윤은 “오늘 쟤 얘기는 듣고 다 잊어버리세요. 은하수 씨 좋아하죠? 지금 몇 %나 갔어요? 마음? 그러다 상처받으면”이라고 물었다. 이에 최대한은 “나도 알아 은하수 최신형 좋아하는 거. 상처받거나 그런 일 없으니까 걱정하지 마. 그런데 이런 감정을 어떻게 잘 알아? 연애도 책으로 공부했어? 농담이야”라고 대꾸했다.

그러자 홍지윤은 “농담이요? 저는 그런 감정도 없을 거라고 생각하세요?”라며 울컥했다. 최대한은 난감한 표정을 지으며 어쩔 줄 몰라 했다. 결국 홍지윤은 “내 마음 알고 있었죠? 오늘 제가 한 이야기는 다 잊으세요”라고 말하며 자리를 떠났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MBC ‘미스터 백’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