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작가
유병재 작가


유병재 작가

케이블TV tvN ‘SNL 코리아’의 유병재 작가가 열애설 보도와 관련한 입장을 전했다.

27일 유 작가는 언론 보도자료를 통해 “‘“핑크빛 열애” 기사로 관심 가져주셨을 분들에게 저의 입장을 밝히는 말씀을 드려야겠기에 글을 올린다”라며 “현재 서로 좋은 감정으로 교제를 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바로잡을 부분’이 있다며 “막 되게 핑크빛은 아니다. 일주일에 5일은 싸운다”라며 “이 부분에 있어 언론의 성급한 보도가 안타깝다”고 재치있게 전했다.

또 “많은 분들의 관심과 시간을 빼앗은 것 같아 죄송하다”며 “앞으로는 사적인 영역의 이슈보다는 코미디에만 전념해 더 크고 건강한 웃음 드릴 수 있는 코미디 작가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글을 마무리했다.

다음은 열애설과 관련한 유 작가의 글 전문.

안녕하세요 유병재입니다.

오늘 아침에 뜬 “핑크빛 열애” 기사로 관심 가져주셨을 분들에게 저의 입장을 밝히는 말씀을 드려야겠기에 글을 올립니다.
인정할 부분은 인정하고 바로잡을 부분은 바로 잡고자 하는 마음입니다.

현재 서로 좋은 감정으로 교제를 하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막 되게 핑크빛은 아닙니다. 일주일에 5일은 싸웁니다. 이 부분에 있어 언론의 성급한 보도가 안타깝구요.

저 같은 게 뭐라고 많은 분들의 관심과 시간을 빼앗는 것 같아 죄스런 마음이 큽니다.
앞으로는 사적인 영역의 이슈보다는 코미디에만 전념하여 더 크고 건강한 웃음 드릴 수 있는 코미디 작가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분에 넘치는 관심 감사드리며 좋은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CJ E&M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