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이제훈과 한석규가 과거제도 개혁을 두고 첨예하게 대립했다.

18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비밀의 문’에는 이선(이제훈)과 아버지 영조(한석규)가 과거제도 변화를 두고 대립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선은 영조에 “사대부를 방패로 내세우지 않고선 살아날 방도가 없는 왕실이라면 존속할 가치가 없습니다”라며 “왕실의 권위는 백성의 존중과 신망에서 나옵니다. 지금이 그 때입니다”라며 평민과 양반이 균등히 과거시험을 볼 수 있게 할 것임을 주장했다.

영조는 이선의 말에 분노어린 표정을 지었다. 영조는 “적절한 제재 하에 존중과 신망이 나오는 것이다. 과거제도를 다시 바꾸거라. 네 의사와 상관없이 과거는 원안대로 시행될 것이다. 이에 가담한 예조판서 이종성(전국환)을 파직하라”라고 으름장을 놨다.

영조는 이선이 이에 “월권이라 생각하지 않으십니까?”라고 따져묻자 “네 놈은 종묘사직을 뒤흔들고 있다”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SBS ‘비밀의 문’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