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이 7집
토이 7집


토이 7집

토이가 새 앨범을 발매한 가운데 배우 신소율이 토이의 감성을 극찬했다.

신소율은 18일 자신의 트위터에 “정말 오랜만에 토이감성에 빠지다. 좋은데 아리아리하다. 크아아아”라며 “‘유 앤 아이(U&I)’ 이렇게 닭스러운 가사의 노래가 이렇게나 좋게 들릴 수가 있다니! 노래 콩팥까지 간질간질하게 만드네. 아이 너무좋다. 아이 너무좋아”라는 글을 게재했다.

신소율은 이어 “예전부터 토이노래를 듣다보면 ‘착하고 맑고 순한’ 짝사랑이 하고 싶어진다. 뭔가 애절하고 슬픈 이별노래보다 더 심장이 콩콩댄다. 좋지않은 감정조장이다. 그렇지만 너무 좋다”라고 덧붙였다.

토이 앨범 타이틀 ‘다 카포’는 ‘처음으로 돌아가 연주하라’는 의미를 가진 음악 용어로 유희열은 이번 앨범을 통해 토이로서 음악을 하던 처음 순간의 마음가짐으로 돌아가 신선한 음악을 선보이겠다는 뜻을 담았다.

타이틀곡 ‘세 사람’은 성시경이 불렀다. 이 곡은 2014년 버전 ‘좋은사람’으로, 사랑하는 마음을 전하지 못한 채로 결혼을 앞둔 두 친구의 행복을 지켜봐야만 하는 남자의 안타까운 감정이 담긴 곡이다.

앨범에는 성시경 외에도 이적 김동률 다이나믹듀오 빈지노 김예림 권진아 선우정아 악동뮤지션 이수현 등이 객원 보컬로 참여했다. ‘리셋’ ‘너의 바다에 머무네’ ‘인생은 아름다워’ 등이 담겨 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제공. 안테나뮤직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