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
3


주원이 심은경에게 처음으로 사과했다.

10일 방송된 ‘내일도 칸타빌레’에서는 차유진(주원)과 설내일(심은경), 이윤후(박보검)의 삼각관계가 그려졌다.

에스오케스트라와 에이오케스트라 단원들은 오디션에 단체로 보이콧한다. 그러자 내일은 단원들을 찾아다니며 유진에 대한 오해를 풀어주려 한다.

내일이 찾아오자 유진은 대뜸 사과를 한다. “미안하다 내가 잘못했어. 무서워하는 거 알면서 보냈어. 물어봤어야 하는데 내 생각만 했어. 널 위한 거니까. 괜찮다고 생각했어.”라고 말이다. 꼬 최민수처럼 미안하다고 말한다. 그러자 설내일이 웃는다. 그 모습을 박보검이 본다.

글. 권석정 moribe@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