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리듬체조 전 국가대표 신수지가 새로운 시구를 선보였다.

지난 5일 방송된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이하 라디오스타)’는 ‘땀 흘리는 여자들’ 특집으로 꾸며져 미녀 스포츠 스타들이 출동했다. 댄스스포츠 선수 박지은, 리듬체조 전 국가대표 신수지, 격투기 여신 송가연, 인천아시안게임 우슈 동메달리스트 서희주가 출연한 것.

신수지는 여자 사회인 야구단 소속임을 밝히며 활발한 성격을 드러낸 데 이어 새로운 시구법을 선보여 시선을 모았다. 신수지는 새로운 시구법을 선보이기 전 “연습하던 도중에 너무 어려워서 때려쳤다”고 말해 MC들을 궁금하게 만들었다.

신수지는 “백 덤블링 후 언더 그립으로 뿌리려고 했는데 언더가 정확도가 떨어져서 포기했다”고 말한 후 백 덤블링을 선보였다. 또한 신수지는 MC 김구라의 요청에 다리를 쭉 찢어 와인드업을 한 후 시구를 성공시켜 박수를 받았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MBC ‘황금어장-라디오스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