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
MBN 뉴스


MBN 뉴스

실시간 검색어, 이른바 실검은 확실히 오늘날 정보 트렌드로 자리 잡았다.

인터넷 포털, 검색사이트는 바로 이 ‘실검’으로 대중의 관심사를 실시간으로 반영한다. 그러나 ‘실검’이라는 어휘 자체의 의미는 대중의 관심이 그만큼 시시각각 변한다는 것이기도 하다.

‘실검’에 한 번 등극하려 몸부림치는 이들도 존재하지만, 그 한 번의 ‘실검’ 등극은 바로 1시간 후 또 다른 실검에 묻혀버리는 그런 시대인 것이다. 그렇지만 ‘실검’이 대중의 관심사를 반영한다는 것, 오늘날 대중이 어떤 부분에 열광하는지를 알 수 있는 하나의 지표가 된다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다.

2014년 11월 3일 실시간 검색어에는 고(故) 신해철 부검 결과가 올랐다.

# 국과수, 고(故) 신해철 부검 결과 브리핑, “사망 유발한 천공은 복강 내 유착을 완화하기 위한 수술로 발생”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이 3일 오전 10시 반부터 오후 3시까지 고(故) 신해철의 부검을 실시한 결과 신해철의 사망 원인에 대해 “사망 유발한 천공은 복강 내 유착을 완화하기 위한 수술 당시나 또는 이와 관련돼 발생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날 고(故) 신해철에 대한 부검은 서울 양천구 국과수 서울분원에서 실시됐다. 최영식 서울과학수사연구소장은 현장에서 브리핑을 열고 “심낭에서 0.3㎝가량의 천공이 심낭 내 복강 내를 연결돼 있는 천공된 부위를 봤다. 쉽게 말해서 심낭 내에 화농성 삼출액이 동반된 심낭염으로 생각되는 소견이 관찰됐다”고 전했다.

최 소장은 언론에서 최초 사인으로 알려진 허혈성 뇌손상에 대해서는 “법의학적 사인은 복막염 및 심낭염 그리고 이에 합병된 패혈증으로 판단하는 것이 합리적으로 생각된다”고 정정했다.

최 소장은 천공이 발생한 과정에서 의료사고 여부에 대해 “횡경막 천공 원인은 주로 외상, 질병 등이 흔한 원인이지만 본건의 경우 수술 부위와 인접돼 발생했고 심낭 내에 깨와 같은 음식 이물질 발견된 등의 이유로 해서 의인성(의사에게 원인이 있는) 손상의 가능성이 우선 고려되야 할 것으로 판단된다”고 말했다.

최 소장은 “소장 천공 여부는 아산병원에서 이미 수술이 시행돼 소장의 일부가 절제 후 봉합된 상황이라서 확인할 수 없기 때문에 추후 병원에서 조직 슬라이드와 소장 적출물을 인계받아서 검사 진행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 검사가 끝나야 천공 원인을 파악할 수 있을 것이나 사건 개요 고려하면 이 역시 의인성 손상에 기인한 것을 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을 생각한다”며 “이런 부가적 검사 실시 후에 최종적으로 본건 의료 시술의 적정성을 판단할 수 잇을 것이며 응급상황 대처에 대한 1차 의료기관의 적정성 문제와 의료 과오 및 설명 의무에 대한 판단이 추가로 이뤄질 것으로 생각된다”고 전했다.

즉, 사망 원인이 유력한 심낭 내 천공, 그리고 소장 내 천공 둘 다 의인성 손상의 가능성이 크다는 결론이다.

최 소장은 이어 “위장에 보면 커브가 큰 쪽 부분에 외벽 부위를 15㎝가량 서로 봉합한 것이 보이는데 소위 말하는 위 용적을 줄이는 시술로 생각된다. 쉽게 말해서 위 용적 줄이는 수술을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앞서 신해철의 부인 윤원희 씨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남편이 수술을 받은 다음날 아침 주치의가 저와 남편에게 수술 경위를 설명한다며 수술 영상과 사진을 보여줬는데, 수술 마지막에 위를 접어서 축소하는 수술을 했다는 것이다. 우리는 수술 동의를 한 적도 없고 사전에 설명을 들은 적도, 그 수술에 서명을 한 적도 없어 거세게 항의를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최 소장은 위밴드 수술 여부에 대해서는 “위 상방에서 밴드 수술을 했던 흔적으로 보이는 링 모양의 흔적을 봤다. 특별히 이상 소견이 있었던 것은 아니다”라고전했다.

TEN COMMENTS, 부검을 통해서나마 진실이 밝혀지고 있어 다행입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MBN 사진캡쳐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