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10312022770912_545374a15a07b
201410312022770912_545374a15a07b


임시완이 동기들이 고군분투 하는 모습을 보고 한탄했다.

31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미생’에서 장그래(임시완)는 “다행스럽게도 나만 변한 게 없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장그래는 한석율(변요한)을 보며 “입사한 지 일주일이 됐지만 현장을 떠난 한석율은 아직 사무직에 적응하지 못하고 있었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장그래는 선배들에게 무시당하는 장백기(강하늘)를 향해 “장백기는 블루투스 헤드셋보다 못한 대접을 받고 있었다”라고 생각했고, 회의에 도시락을 배달하는 안영이(강소라)를 향해서는 “안영이는 선배들의 냉대를 묵묵히 견뎌야내며 도시락 배달을 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tvN ‘미생’ 방송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