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내그녀’ 방송화면 캡처
SBS ‘내그녀’ 방송화면 캡처


SBS ‘내그녀’ 방송화면 캡처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이하 내그녀)’ 크리스탈이 정지훈에게 배신감을 토로했다.

30일 방송된 ‘내그녀’에서는 윤세나(크리스탈)가 이현욱(정지훈)을 밀어내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윤세나는 서재영(김진우)이 남긴 사진을 통해 이현욱과 죽은 친언니가 연인이었음을 알게 됐다. 그는 서재영을 만나 “사진 봤어요. 그걸 저에게 보여주려고 했던 거죠”라며 이유가 무엇인지 물었다.

이에 서재영은 “나 네 언니와 친구였다고 말했잖아. 이현욱과 어떤 사이였는지 뻔히 알고 있는데 너와 이현욱을 그대로 두고 보면 안 될 것 같았어”라고 대답했다.

윤세나는 서재영과 대화를 나눈 후, 이현욱과 마주했다. 이어 윤세나는 “처음부터 알고 있었어요?”라며 자신이 처음부터 누구인지 알았냐고 따졌다. 이현욱이 그렇다고 답하자, 윤세나는 “처음부터 이야기 했으면 아저씨 좋아하지도 않았을 거고 아저씨한테 나 좋아해달라고 조르지도 않았을 거예요. 오지마요. 오지마요 나한테”라고 화를 내며 뒤돌아섰다.

글. 송수빈 인턴기자 sus5@tenasia.co.kr
사진. SBS ‘내겐 너무 사랑스러운 그녀’ 방송 화면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