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s
cats


배우 김민준이 하우스 뮤직 스타일의 클럽 데시벨을 오픈했다.

DJ Vesper라는 이름으로 디제잉 활동을 해온 김민준은 그동안 국내에서 진행된 클럽, 공연, 패션, 뷰티 등의 다양한 글로벌 행사에서 인기 디제이로 러브콜을 받아왔다. 이번에 오픈한 이태원 소재 클럽 데시벨(Desibel)은 유럽에서 큰 붐을 일으키고 있는 딥하우스, 테크하우스, 하우스 등의 Deep, technic한 사운드로 시끄러운 음악에 지쳐있는 분들의 아지트를 만들고자 탄생한 라운지 클럽이다. 물론 배우 김민준(DJ Vesper)의 디제잉을 직접 듣고 보고 즐길 수 있다.

데시벨의 디제이 크루 SANG, IAN L, NOV 의 스테이지 무대도 함께 할 수 있다.

김민준은 “내가 사랑하는 연기 뿐만 아니라 음악과 디제잉을 너무 사랑하기 때문에 맘껏 나의 아지트에서 사람들과 가까이서 함께 호흡하고 즐기고 싶은 마음이 컸기에 라운지 클럽 데시벨을 오픈하게 되었다”라고 밝혔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 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