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룸’
‘뉴스룸’


‘뉴스룸’

손석희 앵커가 가수 고(故) 신해철에 대해 회상했다.

28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뉴스룸’에서는 과거 손석희 앵커가 진행했던 MBC ‘100분 토론’에 출연했던 신해철의 모습이 소개됐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100분 토론’에서 나와 신해철은 다섯 번 만났다”며 “뛰어난 가수였던 그는 어떤 주제를 놓고도 자신의 주관을 뚜렷이 말할 수 있는 논객이기도 했다”고 말했다.

손석희 앵커는 “그는 농담처럼 욕을 많이 먹어 영생을 할 것 같다고 말했지만 안타깝게 세상을 떠났다“며 ”하지만 팬들의 마음속에서 그는 영원히 살아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신해철은 지난 22일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긴급 수술을 마치고 중환자실에 입원했다. 신해철은 지난 27일 오후 8시 19분 저산소 허혈성 뇌손상으로 사망했다. 신해철의 장례는 천주교식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발인식은 오는 31일 오전 9시 예정이며 유해는 서울 원지동 서울추모공원에서 화장된다. 장지는 아직 미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JTBC ‘뉴스룸’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