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석희
손석희


영화 ‘제보자’가 160만 고지를 넘어 꾸준히 관객몰이중인 가운데 ‘JTBC 뉴스룸'(손석희 앵커 진행)에서는 27일 영화 속 실제 제보자인 일명 ‘닥터K’, 류영준 교수(강원대 의학전문대학원)와 임순례 영화감독과의 인터뷰를 방송한다.

류영준 교수는 2006년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논문조작 사건을 최초로 외부에 알린 인물로서 ‘황우석 스캔들’ 이후 8년 만에 갖는 첫 방송 인터뷰다. 류 교수는 국익을 해쳤다는 오명과 함께 신변의 위협까지 받은 것으로 알려진다.

류교수 외에도 영훈국제중 비리를 폭로했다가 교사로부터 딸이 차별을 받는 등 신변공개 불이익을 당한 학부모 홍진희씨와 포스코 계열사 비리를 제보했다가 실직한 정진극씨, KT 공익제보자로서 역시 회사에서 쫓겨난 이해관씨 등 많은 공익제보자들이 제보 후 큰 삶의 변화를 겪고 있다. 이들은 모두 양심과 진리에 따라 행동했지만 사회의 보호는커녕 배신자로 낙인찍혀 살아가고 있는 부조리한 실태를 알리고자 JTBC 카메라 앞에 섰다.

27일 ‘JTBC 뉴스룸’은 ‘닥터K’, 류영준 교수 인터뷰와 함께 다른 공익제보자들의 폭로 그 후의 삶의 이야기들 들려주고 공익제보에 대한 법의 허점과 제도개선을 심층 보도 한다.

영화 ‘제보자’를 통해 한국 영화계에 무비 저널리즘 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임순례 영화감독은 제작과정에서 느낀 제보자의 삶과 문제점을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해 증언할 예정이다.

영화 ‘제보자’는 ‘와이키키 브라더스’와 ‘우리생애 최고의 순간’등을 연출해 온 임순례 감독이 내놓은 한국영화 사상 첫 내부 고발자 이야기이다. 노벨상 기대주였던 사람에 대한 추앙이 통탄으로 바뀌는 ‘국민적 트라우마’ 가 영화로 만들어지기까지 임순례 감독이 풀어놓을 묵직한 뒷 얘기는 오늘 밤 8시 손석희 앵커가 진행하는 ‘ JTBC 뉴스룸’에서 직접 들을 수 있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