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애
김영애


감영애가 영화 ‘카트’에 출연한 소감을 전했다.

22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카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언론 시사회 이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연출을 맡은 부지영 감독을 비롯, 배우 염정아 문정희 김영애 김강우 도경수 황정민 천우희 이승준가 참석해 기자들을 만났다

극중 청소밥 20년 인생 순례 역을 맡은 김영애는 이날 “‘카트’의 일원이라는 사실이 자랑스럽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작품 선택에는 여러 가지 이유가 있다. 그동안 캐릭터가 마음에 들거나, 시나리오가 좋아야 작품을 선택했다. 그런데 이 영화는 달랐다. 이야기를 꼭 전하고 싶다고 느낀 작품은 ‘카트’가 처음이었다”며 “영화가 나온 것을 보니 시나리오보다 전달력이 살아있어 좋았다. 많은 분들이 각자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인지 한번 쯤 생각해보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카트’는 대형마트 비정규직 직원들이 부당해고를 당한 이후 이에 맞서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13일 개봉.

글. 정시우 siwoorain@tenasia.co.kr
사진. 변지은 인턴기자 qus1228@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