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짜
타짜


영화 ‘타짜-신의 손’이 10월 2일 홍콩, 2015년 1월 23일 일본 개봉을 확정 지었다.

역대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 영화 중 가장 빠른 속도로 200만 관객을 돌파, 올해 청소년 관람불가 등급영화 중 최고 흥행 기록을 세운 ‘타짜-신의 손’이 미국, 캐나다, 일본, 홍콩, 대만, 베트남 등 해외 6개국 선 판매된 가운데 홍콩, 일본에서의 개봉을 확정했다.

‘타짜-신의 손’의 해외 개봉 확정은 강형철 감독의 섬세한 연출과 개성만점 배우들의 유쾌한 앙상블에 대한 호평을 바탕으로 이뤄낸 결과라고 영화사 측은 전했다.

특히 27일에는 강형철 감독과 최승현이 홍콩을 직접 방문해 무대 인사를 진행할 예정으로, 현지 언론과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또 태국, 싱가포르 등 타 아시아 지역의 관심 또한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어 앞으로 해외에서도 이어질 ‘타짜’ 열풍에 대한 행보가 더욱 주목된다.

‘타짜-신의 손’은 삼촌 고니를 닮아 어린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와 승부욕을 보이던 대길(최승현)이 그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 세계에 겁 없이 뛰어들면서 목숨줄이 오가는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되는 이야기로 400만 관객 돌파를 향해가고 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