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성
정우성


정우성이 영화 ‘마담 뺑덕’을 선택한 이유는 바로 ‘기발함’이다.

누구나 알고 있는 고전 ‘심청전’은 ‘효’를 중심 테마로 한다. 이를 현대로 재해석한 ‘마담 뺑덕’은 치정 멜로로 재탄생했다. 이처럼 고전의 재해석이 무엇보다 관심을 끌고 있다.

정우성은 23일 오후 CGV왕십리에서 열린 ‘마담 뺑덕’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기발한 아이템이라고 생각했다’며 “심청전에서 덕이와 학규의 사랑을 포커스로 현대에 재해석했다는 기발함이 있었다”고 밝혔다.

하지만 선뜻 참여하기는 쉽지 않았다. 정우성은 “시나리오를 덮고 나서 심학규는 하면 안 되겠네라고 생각했다”라고 전했다. 임필성 감독 역시 “시나리오를 보냈을 때 우성 씨가 왜 본인을 시험에 빠지게 하냐고 이야기를 했던 게 기억 난다”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정우성이 ‘마담 뺑덕’의 이야기가 계속 끌렸다. 그는 “심학규를 연기하면 ‘이런 재미가 있겠구나’ ‘이런 감정을 맛볼 수 있겠구나’ ‘이런 표현을 보여줄 수 있겠구나’ 등의 이미지가 형성되고 확신이 생겼다”며 “내 앞에 있는 이걸 선택 안하면 이런 시나리오를 언제 보지란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내 나이에 했을 때 탐욕스러운 방탕함을 보여줄 수 있을 텐데 더 나이 들어서 이런 걸 하겠다고 미룰 필요가 있나 싶었다”며 “선택하는 데 있어 아빠, 베드신은 전혀 고민거리가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마담 뺑덕’은 고전 ‘심청전’을 현대로 옮겨와 한 남자와 그를 사랑한 여자 그리고 그의 딸 사이를 집요하게 휘감는 사랑과 욕망, 집착의 치정 멜로. 10월 2일 개봉.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