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유리(왼쪽)와 성혁
이유리(왼쪽)와 성혁


이유리(왼쪽)와 성혁

배우 성혁과 이유리가 다정한 포즈를 취한 모습이 공개됐다.

성혁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유리, 성혁. 반사판을 너무 심하게 들이대서 코가 없어졌어”라는 짧은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이유리는 양손을 다 사용해 브이 자를 그려 발랄한 매력을 드러낸다. 한편 성혁은 조각 외모를 자랑하는 가운데 오른쪽 뺨에 상처가 보여 의구심을 자아낸다.

한편 두 사람이 함께 출연 중인 MBC ‘왔다 장보리’는 매주 토, 일요일 저녁 8시 45분에 방송된다.

글. 이제현 인턴기자 leejay@tenasia.co.kr
사진. 성혁 인스타그램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