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슈퍼맨이 돌아왔다’

추사랑이 일취월장한 한국어 실력을 선보였다.

7일 KBS2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이 돌아왔다)’ 1주년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추사랑은 유토와 함께 한국으로 가게 됐다.

추사랑은 공항에서 단짝친구 유토를 보자마자 번지는 미소를 참지 못했다. 한국에 도착한 추사랑과 유토는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추사랑 엄마 야노시호는 추사랑에게 한국어 강의를 했다. 추사랑은 엄마의 일본어 질문에 “안녕하세요”, “안녕히 계세요”, “고맙습니다” 등 한국어 인사를 또박하게 말해 뿌듯한 미소를 자아냈다.

이날 ‘슈퍼맨이 돌아왔다’에는 윤종신, 박지윤, 구하라가 MC로 나선 추석 특집으로 방송돼 모든 식구들이 총출동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 KBS2 ‘슈퍼맨이 돌아왔다’ 캡처

[SNS DRAMA][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