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공 목포해양영화제
제공 목포해양영화제


박시은이 오는 31일 올해 첫 발을 내딛는 목포해양영화제 개막식 사회자로 선정됐다.

박시은은 “해양 환경의 중요성을 알리는 목포해양영화제의 첫 시작을 함께할 수 있어서 기쁘다”며 “처음으로 사회를 맡게 되어 떨리고 긴장되기도 하지만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박시은은 1998년 KBS2 ‘김창완의 이야기 셋’으로 데뷔, ‘엄마야 누나야’ ‘쾌걸춘향’ ‘천추태후’ ‘사랑했나봐’ ‘내 손을 잡아’ 등 작품에 출연하며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또 목포MBC 이동창 아나운서가 박시은과 함께 한다. 이동창 아나운서는 “배우 박시은씨와 함께 사회를 맡아 기쁘고, 목포해양영화제가 국내 최초이자 아시아 최초인 것으로 알고 있는데 우리 지역에서 열리는 이런 뜻 깊은 행사에 동참할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시아 최초의 해양영화제 목포해양영화제는 7월 31일부터 8월 3일까지 프리머스시네마 목포점과 삼학도 목포해양문화축제 공간에서 열린다. 목포해양영화제는 다양한 해양영화 신작들과 ‘그랑블루’, ‘죠스’ 등의 고전 해양영화까지 15개국 29편의 모든 상영작을 무료로 진행한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사진제공. 목포해양영화제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