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크릿
시크릿


시크릿

걸그룹 시크릿이 오는 8월 국내 컴백을 앞두고 일본 단독콘서트 ‘2014 시크릿 썸머 라이브-유후(Secret’s Summer LIVE ~YooHoo~)’를 성황리에 마쳤다.

이번 콘서트는 ‘시크릿 퍼스트 재팬 투어 시크릿 타임 2012(Secret 1st Japan Tour SECRET TIME 2012)’와 ‘2013 러브 인 시크릿(LOVE IN SECRET)’에 이은 세 번째 단독 콘서트다.

시크릿은 지난 19일과 21일 각각 도쿄 마이하마 앰퍼시어터와 오사카 마쓰시타 IMP홀에서 2차례 씩 공연을 진행해 총 4회 공연을 개최했다.

공연에서 시크릿은 히트곡 ‘샤이보이(Shy Boy)’와 ‘마돈나(Madonna)’는 물론 일본 앨범 수록곡인 ‘트윙클 트윙클(TWINKLE TWINKLE)’, ‘드라이브 투 유(DRIVE TO YOU)’, ‘시크릿 드림(SECRET DREAM)’ 등의 무대를 선보였다.

또한 멤버별 개인 스테이지로 전효성은 첫 솔로 데뷔곡 ‘굿나잇 키스(Good-Night Kiss)’와 수록곡 ‘여자를 몰라’를 선보였으며 한선화는 도발적인 가사의 ‘난 남자가 있는데’로 색다른 무대를 꾸몄다. 송지은과 정하나가 준비한 듀엣무대 ‘런투유(Run To You)’는 서로 다른 매력적인 음색의 콜라보레이션을 선보였다.

특히 이번 공연은 오는 23일 발매를 앞둔 다섯 번째 싱글 앨범 ‘유후(YooHoo)’의 일본어 버전이 처음으로 공개되는 자리였다. ‘유후’는 귀여운 가사와 깜찍한 안무로 국내에서도 많은 사랑을 받았던 시크릿의 대표곡 중 하나다. 이와 함께 시크릿은 다양한 프로모션을 비롯해 본격적인 일본 활동에도 박차를 가해 나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연을 마친 이후 시크릿 멤버들은 트위터를 통해 “모두 고마웠습니다. 행복한 라이브였습니다. 또 만나고 싶어”, “2회 공연도 마무으리! 수고하셨습니다”와 같은 멘트를 남기며 팬들에 대한 고마움과 감동을 드러냈다.

시크릿은 그동안 선보였던 상큼하고 발랄한 이미지가 아닌 고혹적이고 성숙한 여인의 모습으로 변신해 국내 팬들을 찾아올 예정이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S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