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정글의 법칙’ 유이가 야생녀로 거듭났다.

18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에서는 화산섬 ‘레위니옹’에서 생존 첫날밤을 맞은 14기 병만족 김병만, 김승수, 박휘순, 강지섭, 유이, 니엘, 제임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이와 니엘, 박휘순은 밤바다에 앉아 사냥으로 잡은 물고기를 손질했다. 이들이 대화를 나누고 있던 도중, 커다란 파도가 습격했고 유이는 니엘과 박휘순은 재빨리 피해 파도를 피한 반면 유이는 온몸으로 파도를 맞았다.

그러나 유이는 “나 씻은거야”라며 “세수 안 해도 되겠다”고 털털한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유이는 “원래 운동을 해서 되게 독립적이라고 생각햇는데 연예인 생활을 하면서 늘 챙김을 받았다”며 “정글에서 많은 것을 배워갈 것 같다”고 말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인도양’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