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현(왼쪽)과 김재경
김재현(왼쪽)과 김재경


김재현(왼쪽)과 김재경

걸그룹 레인보우의 김재경이 신인 밴드 엔플라잉 멤버이자 친동생인 김재현을 응원했다.

김재경은 15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생일 축하한다 내동생!! 대박나길 바란다!!”며 사진을 게재했다.

게재된 사진은 김재경과 김재현이 다정하게 찍은 사진이다. 사진 속 남매는 훈훈한 비주얼로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자아내고 있다.

15일 생일을 맞은 김재현은 FT아일랜드, 씨엔블루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가 선보이는 신인 밴드 엔플라잉의 멤버다. 김재현은 정식 데뷔를 앞두고 SBS ‘모던파머’에 캐스팅돼 연기자로 첫 선을 보인다.

김재경 또한 케이블채널 OCN ‘신의 퀴즈 시즌4′에 출연 중이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 김재경 트위터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