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빅스 혁이 ‘정글 다람쥐’라는 별명을 얻었다.

20일 방송된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에서는 브라질 렌소이스 사막에서 본격적인 생존을 시작한 병만족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역대 병만족 중 최연소 막내인 혁은 시종일관 웃음을 잃지 않는 모습을오 병만족의 귀여움을 독차지했다. 혁은 정글하우스 보수를 도우며 생애 첫 정글 일과를 시작했다. 바다 사냥부터 각종 허드렛일까지 도맡으며 ‘정글 다람쥐’라는 별명까지 얻었다.

김병만은 “여기서 혁이가 제일 바쁘게 움직였다. 하루에 움직인 동선이 가장 큰 멤버일 거다. 그 정도로 바쁘게 움직였다”고 칭찬했다. 혁은 “첫 정글이라 당연히 배우는 게 많을 거라 생각했다. 따라다니면서 많이 배웠다”고 소감을 전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SBS ‘정글의 법칙 in 브라질’ 방송 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