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골든크로스’ 캡처
KBS2 ‘골든크로스’ 캡처


KBS2 ‘골든크로스’ 캡처

이시영이 거짓으로 일관된 정보석의 모습에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에서는 서이레(이시영)가 아버지 서동하(정보석)의 실체를 알게 된 후 괴로워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이레는 이레는 그동안 강도윤(김강우)이 계속해서 자신에게 아버지 서동하가 ‘청담동 친딸 살해사건’의 진범이라는 힌트를 준 것과 도윤을 살해하라는 지시를 내리는 동하의 모습을 떠올리며 고뇌에 빠졌다.

이후 자신이 입원한 병실에 찾아온 동하에게 이레는 동하가 진실을 말해주길 바라며 사건 수사경과를 얘기했지만 동하는 표정 변화 하나 없이 “사물은 보는 방향마다 다르다. 살인사건은 오죽하겠냐”며 “아빠가 널 사랑한다는 것만은 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모든 진실을 알고 있는 이레는 거짓을 말하는 동하의 모습에 충격을 받고 그에게 “혼자 있고 싶다”고 말한 후 화장실에서 숨죽여 눈물을 흘렸다.

결국 이레는 도윤을 찾아 “우리 이제 그만 만나자”라며 이별을 고하고, “‘청담동 친딸 살인사건의 범인은 서동하 금융정책국장이다. 담당검사로서 서동하 금융정책국장을 기소할 것”이라고 고백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KBS2 ‘골든 크로스’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