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엄기준이 김강우를 향해 총구를 겨눴다.

28일 방송되는 KBS2 수목드라마 ‘골든 크로스’ 제작진이 엄기준이 총을 들고 김강우를 위협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있다.

극 중 김강우는 대한민국 경제를 좌지우지 하는 경제기획부 금융정책국장 서동하(정보석)의 음모에 의해 여동생과 아버지를 잃은 청년 강도윤으로, 엄기준은 대한민국 상위 0.001%의 비밀클럽 ‘골든 크로스’의 실세 마이클 장으로 열연 중이다. 두 사람은 서동하의 목을 조이기 위해 손을 잡은 상황이다.

공개된 스틸 속에서 강도윤은 등 뒤에서 다가오는 위협을 직감한 듯 긴장된 얼굴로 뒤를 돌아보고 있다. 그의 등 뒤에 있는 것은 자신을 향해 총을 겨눈 채 서늘한 미소를 짓고 있는 마이클 장. 지난 방송에서 두 사람이 힘을 합쳐 서동하의 숨통을 조여가는 모습이 그려진 바 있기에, 총을 사이에 두고 마주선 두 사람의 모습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동시에 도윤에게 방아쇠를 당기고 있는 마이클의 의도는 무엇이며, 도윤은 이 위협에서 무사히 빠져나갈 수 있을지 한치 앞을 알 수 없는 상황이 손에 땀을 쥐게 한다.

두 사람의 대립 장면은 지난 26일, 파주의 한 세트장에서 촬영됐다. 이 장면은 서동하를 압박하기 위한 칼자루라고 생각했던 도윤이 사실은 자신을 다치게 하는 칼날이었음을 깨달은 마이클이 도윤의 본심을 알아보기 위해 총을 겨눈 일촉즉발의 상황이었다.

촬영에 앞서 김강우와 엄기준은 서로 꼼꼼히 동선을 체크하고, 수 차례 합을 맞춰본 후 본 촬영에 임했다. 네티즌 사이에서 ‘남남케미’라 불릴 만큼 찰떡궁합을 자랑하는 두 사람이지만, 이날만큼은 살얼음판 같은 긴장 상태에서 촬영에 임했다는 후문이다.

‘골든 크로스’는 상위 0.001%의 비밀클럽 ‘골든 크로스’를 배경으로 이들의 암투와 음모 그리고 이에 희생된 평범한 한 가정의 복수가 펼쳐지는 탐욕 복수극으로 28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제공. 팬 엔터테인먼트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