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과천선’ 김명민
‘개과천선’ 김명민


‘개과천선’ 김명민

MBC 수목드라마 ‘개과천선’ 김명민이 병원에서 깨어났다.

2일 ‘개과천선’ 제작진은 머리에 붕대를 두른 채 깨어난 김명민의 스틸컷을 공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개과천선’ 2회에서 김석주(김명민)는 자신이 변호했던 박동현(이정헌)이 살해를 당하자 조문차 장례식장을 다녀오던 길에 자신을 향해 달려오던 의문의 오토바이를 피하려다 공사장에서 무너진 시설물에 깔리는 사고를 당했다.

이후 병원으로 실려 간 김석주는 의식 불명 상태에 있다가 깨어날 것으로 보인다. 공개된 사진에서는 김석주가 머리에 붕대를 감은 채 누워있는 모습과 어리둥절한 표정으로 깨어난 모습이 담겨있다. ‘개과천선’은 승리를 향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던 로펌의 비정한 에이스 변호사 김석주가 사고로 기억을 잃고 자신이 몸담았던 거대 로펌과 힘겨운 싸움을 벌이게 되는 이야기인 만큼 병원에서의 이 장면은 김석주의 캐릭터에 중대한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

이날 촬영에서 김명민은 의식 불명에서 깨어난 뒤 달라진 캐릭터를 보여줘야 하는 만큼 촬영 전부터 감독과 함께 캐릭터를 꼼꼼하게 분석하는 모습을 보였다. 특수 분장으로 머리에 두껍게 붕대를 감아 불편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김명민은 손에서 대본을 놓지 않고 변화된 캐릭터를 어떻게 표현해야 할지에 대해 공을 들이는 모습을 보였다.

관계자는 “3회부터 김석주는 전혀 다른 인물이라 할 만큼 캐릭터의 변화를 보여줄 것으로 보인다. 물론 기억을 잃었다고 해도 법률적 지식은 그대로인 설정이고 성격이나 오랜 시간 몸에 배인 습관 등이 완전히 달라지지는 않겠지만 확연히 달라진 김석주의 모습이 재미를 선사할 것이다”고 말했다.

특히 2회 방송 말미에 이어진 3회 예고에 대한 시청자들의 기대도 높아지고 있다. 2회까지만 해도 성폭행 가해자를 변호하고 ‘일제강제노역 피해보상’ 소송에서 일본 측 기업을 변호하며 ‘개석주’라는 별명을 얻었던 김석주가 전혀 달라진 모습에 시청자들은 호응을 보내고 있다.

‘개과천선’은 2회 방송분에서 시청률 9.1%(TNmS 조사, 수도권 기준)를 기록하며 지난 1회 방송에 비해 소폭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사고 후 깨어난 김석주의 모습은 오는 7일 오후 10시에 ‘개과천선’에서 만나볼 수 있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M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