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정재
배우 이정재


배우 이정재

배우 이정재가 최근 어깨부상으로 수술을 받아 차기작 출연 계획이 불투명해졌다.

29일 오전 이정재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지난 17일 이정재가 영화 ‘빅매치’ 촬영 중 어깨부상이 심해져 수술을 받았다”며 “현재 건강이 우선이라는 생각으로 회복에 집중하고 있다. 3개월 정도 안정을 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정재가 수술 이후 회복에 집중하겠다는 뜻을 밝힘에 따라 영화계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본래 이정재는 ‘빅매치’ 이후 영화 ‘신세계’로 인연을 맺은 사나이픽쳐스가 제작하는 ‘무뢰한’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또 이정재는 ‘무뢰한’ 촬영을 마친 뒤 ‘도둑들’ 최동훈 감독의 차기작 ‘암살’에 합류할 계획이었다.

이에 관계자는 “촬영이 임박했던 ‘무뢰한’은 하차를 확정했다”며 “‘암살’은 출연할 계획이지만, 어깨가 회복된 뒤에도 액션 연기는 소화하는데 무리가 따를 것으로 보여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현재 이정재는 ‘빅매치’ 촬영을 마친 뒤 모든 일정을 취소하고 회복 중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