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원
배우 주원


배우 주원

배우 주원이 일본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의 리메이크 작품의 출연을 확정 지었다.

29일 오후 주원의 소속사 심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텐아시아에 “주원이 ‘노다메 칸타빌레’의 출연을 확정했다”며 “오는 10월 중 방송 예정이라 구체적인 사항을 협의 중”이라고 밝혔다.

‘노다메 칸타빌레’는 지난 2001년 일본 만화잡지에 연재된 니노미야 도모코의 작품으로 이후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드라마와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됐고 국내에서도 케이블채널을 통해 전파를 타며 좋은 반응을 얻었다. 극 중 주원은 천재 음악가 역을 맡았으며, 현재 여자 주인공으로는 배우 심은경이 물망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판 ‘노다메 칸타빌레’는 오는 10월 KBS2 월화드라마로 편성됐으며 ‘빅맨’ 이후 방송될 ‘트로트의 연인’의 후속으로 방송될 예정이다.

글. 김광국 realjuki@tenasia.co.kr
사진. 팽현준 pangpang@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