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스틴 비버
저스틴 비버


저스틴 비버

팝스타 저스틴 비버가 야스쿠니 신사 인증샷 논란에 해명했다.

23일 저스틴 비버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당신의 축복에 감사합니다(Thank you for your blessings)”라는 글과 함께 야스쿠니 신사 앞에서 고개를 숙이고 있는 모습을 게재했다.

사진과 글은 삽시간에 전 세계에 퍼졌고, 저스틴 비버를 향한 비난이 폭주했다. 이에 저스틴 비버는 사진을 삭제한 뒤 “일본에 있는 동안 아름다운 신사를 보고 운전기사에게 그 쪽에 차를 세워 달라고 했다. 나는 신사가 기도하는 곳일 뿐이라고 착각했다. 내가 기분을 상하게 한 분들에게 죄송하다. 나는 중국을 사랑하고 일본을 사랑한다.(While in Japan I asked my driver to pull over for which I saw a beautiful shrine. I was mislead to think the Shrines were only a place of prayer. To anyone I have offended I am extremely sorry. I love you China and I love you Japan)”라는 글을 게재했다.

야스쿠니 신사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태평양 전쟁을 앞장서서 지휘했던 전범들의 혼령을 추모하는 위패가 담긴 곳으로 일본 제국주의의 미화 장소로 언급되고 있다.

글. 최예진 인턴기자 2ofus@tenasia.co.kr
사진. 저스틴 비버 인스타그램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와우, 비투비의 봄날 5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