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이 지난 16일, 세월호 사고 관련해 해양전문가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CNN이 지난 16일, 세월호 사고 관련해 해양전문가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CNN이 지난 16일, 세월호 사고 관련해 해양전문가와의 인터뷰를 진행했다.

미국 뉴스채널 CNN이 세월호 침몰 사고와 관련해 연일 보도를 내고 있는 가운데, CNN과 인터뷰한 해양전문가가 물속의 어떤 물체와 충돌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CNN은 지난 16일, ‘한국 여객선이 침몰한 것은 인재인가?(Did human error sink the South Korean ferry?)’라는 제목으로 세월호 침몰 사고의 의문점들을 해양전문가인 제임스 스테이플스(James Staples)와 함께 짚어봤다.

이날 방송에서 제임스 스테이플스는 “세월호가 짙은 안개 때문에 두 시간 가량 늦게 출발했다. 선장이 스케줄을 맞추기 위해 좀 더 짧은 항로를 택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항해 예정대로 정해진 항로를 벗어나다보니 물속에 있는 어떤 물체를 들이 받은 것 같고, 그 때문에 선채에 구멍이 나서 다량의 바닷물이 들어왔을 수 있다”며 사고원인을 분석했다. 이러한 제임스 스테이플스의 분석은 ‘사고지역은 수심이 30~50m에 이르는 데다 뚜렷한 암초가 존재하지 않는다’고 말한 해양수산부의 발표와 상반되는 것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스테이플스는 “일부 승객들은 그대로 있으라, 일어서지도 말고 구명정을 찾지도 말라는 지시를 들었다는데 그게 이해가 되냐”는 질문에 전혀 이해가 가지 않는다며 “해난사고를 당했을 때 해야만 하는 첫 번째 일은 생명을 보존하는 것입니다. 그게 우선이죠. 승선한 그 많은 숫자의 승객들을 대피시키는 것, 그것이 우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입니다. 그 사람들을 배로부터, 위험으로부터 데리고 나와 열린 공간으로 나가도록 해서 구명보트를 타고 배에서 빠져 나가게 해야 합니다”라며 구명보트들 중 어느 하나도 제대로 사용되지 않고 그대로 묶여 있는 것을 보았는데 이는 승무원들의 훈련에 의문을 갖게 된다고 지적했다.

또한 스테이플스는 “해난 사고를 당했을 때 가장 먼저 할 일은 생명을 보존하는 것”이라며 세월호 사건에서 “제대로 작동한 구명정이 하나도 없다”는 것을 지적했다. 이어 “이것은 승무원들이 잘 훈련되어있는지, 어디서 훈련을 받았는지, 얼마나 자주 연습을 했는지, 승무원들의 훈련을 돌아보게 한다”며 “이 사고는 대혼란이고 정말 치명적인 일”이라고 말했다.

스테이플스는 세월호처럼 배가 빠르게 뒤집히는 경우, “뒤집히는 배의 아래쪽에 있는 것은 해서는 안 될 일”이라며 가능한 빨리 열려있는 공간으로 이동해야 했다고 말했다. 그리고 차가운 물에 바로 뛰어들기보단 구명정을 타고 해난구제소로 가능한 빨리 이동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세월호 사고의 경우 “배에 구명정이 많이 있었고 주변에 소형선박들이 많아 배를 빠져나왔다면 도움을 받을 수 있었다”며 “이 모든 문제는 결국 구조훈련과 인재의 문제로 돌아간다”고 분석했다.

글. 윤준필 인턴기자 gaeul87@tenasia.co.kr
사진. CNN 뉴스 캡쳐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