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쓰리데이즈’
SBS ‘쓰리데이즈’


SBS ‘쓰리데이즈’

SBS 수목드라마 ‘쓰리데이즈’의 이차영(소이현)이 배신 행각을 감행했다.

2일 방송된 SBS ‘쓰리데이즈’에서는 경찰관 윤보원(박하선)이 경호실 직원 이차영(소이현)이 대통령 기자회견 정전사고의 증거를 빼돌리려는 모습을 보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동휘 대통령(손현주)이 1998년 양진리 사건을 지휘한 북한 지휘관 리철규에게 당시의 상황을 설명하도록 기자회견을 개최했으나 갑작스러운 정전과 함께 리철규가 납치되는 상황이 빚어졌다.

이후 리철규는 추락사로 사망했고 이에 정전 사고를 추적하던 경찰은 정전의 증거인 무선아이피 확보에 나섰다. 이에 이차영은 무선아이피를 몰래 가방에 넣어 신규진(윤제문) 비서실장에게 넘겼고 윤보원은 그 모습을 우연히 목격하게 된다.

윤보원은 한태경에서 자신이 본 사실을 전하지만 태경은 믿지 않는다. 그러나 극 종반부에서 태경은 김도진(최원영) 회장과 함께 있는 이차영과 마주친 후 보원의 말을 믿게 된다.

글. 장서윤 ciel@tenasia.co.kr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