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겨운
정겨운


배우 정겨운이 5일 연상의 일반인 여성과 웨딩마치를 울린다.

소속사 판타지오에 따르면, 정겨운은 5일 오후 3시 서울 역삼동 라움에서 일반인 여성과 비공개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다. 3년여의 열애 끝에 결실을 맺게 됐다. 현재 웹 디자이너인 예비 신부는 한 때 모델로 활동할 만큼 빼어난 미모를 갖춘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결혼식 사회는 같은 소속사 배우인 김성균이 맡는다. 또 2부 피로연 사회는 개인적인 친분을 맺고 있는 개그맨 조세호가 맡을 예정이다. 주례는 배우 이덕화가 담당한다. 정겨운과 이덕화는 SBS드라마 ‘샐러리맨 초한지’를 통해 인연을 맺은 바 있다.

현재 정겨운은 SBS 월화드라마 ‘신의 선물-14일’에 현우진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이 때문에 신혼여행은 드라마 종영 이후로 미룬 상태다. 소속사 관계자는 “드라마 종영 후인 4월 말이나 5월 초 유럽으로 신혼여행을 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글. 황성운 jabongdo@tenasia.co.kr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