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회’ 김희애의 질투가 시작됐다
‘밀회’ 김희애의 질투가 시작됐다


‘밀회’ 김희애의 질투가 시작됐다

김희애의 폭풍 질투가 시작됐다.

지난 31일 방영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밀회’(극본 정성주, 연출 안판석) 5부에서는 그동안 선재(유아인)에게 흔들리는 마음을 감추고 사제지간임을 강조하던 혜원(김희애)이 선재와 다미(경수진)의 관계를 질투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준형(박혁권)은 선재를 “돌아온 원석”이라 반기며 혜원과 준형의 집에 함께 머물게 되고 스승으로서 선을 그으려는 혜원 앞에 선재는 “저는 좀 그랬거든요. 교수님이 선생님을 혜원아, 그렇게 부르시구, 같은 방을 쓰시구”라며 질투어린 마음을 드러낸다. 이에 혜원은 선재에게 다가가 불같이 키스하며 “까불지 마라, 나 지금 너 아주 무섭게 혼내준거야, 주제넘게 굴지 말고 반성해” 라며 나무란다.

선재는 돌아서는 혜원을 끌어안고 “그냥 칠게요, 들어주세요”라며 애원하고 둘의 피아노 듀오는 다시 시작됐다. 진심 어린 선재의 피아노 연주에 어느새 혜원은 선재와 함께 밝고 경쾌한 느낌의 모짜르트(KV521알레그로) 곡을 연주하며 즐겁고 유쾌한 선율 너머 또 다시 서로의 마음을 교류했다.

밀회 5부에서는 그동안 선생님으로서, 어른으로서 자신을 다잡으려 했던 혜원이 자신의 감정에 조금씩 굴복해, 선재의 여자친구인 다미에게 질투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다미가 선재의 위치를 알기 위해 준형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본 혜원이 고민하며 ‘번호를 잘못 아셨’이라고 쓰다 지운다거나, 대범한 척 가사도우미에게 선재와 다미를 만나게 해주고 밥도 주라고 통화하다가 “문 좀 열어두세요. 별 일이야 없겠지만 애들 나이가 나이니만큼”하고 무심코 자신의 속내를 말하는 장면, 또 다미가 실수로 낸 선재 목에 생채기를 보고 선재와 다미의 베드신을 상상하는 등 사랑에 빠진 사람 특유의 격한 질투심을 내비치기 시작했다.

그동안 선재에 대한 감정을 애써 외면하며 사제지간으로 선을 그으려 했던 혜원이 또 한번의 마음을 나눈 피아노 듀오 연주와 또 한 번의 키스, 그리고 사랑에 빠진 자들만이 할 수 있는 바보짓인 질투가 시작됨에 따라 둘의 사랑이 본격적으로 시작됐음을 알렸다.

‘밀회’는 혜원이 급작스럽게 빠져든 사랑으로 인해 느껴지는 설렘과 화보 같은 인생이 찢기는 듯한 불길함의 기로에 서게 되면서, 안전한 선택만을 해온 삶을 다시 한번 들여다보는 이야기를 그려나갈 예정이다. 5부는 집에 가겠다는 선재 앞에 당황하는 준형을 옆에 두고 의미심장하게 웃는 혜원으로 끝났다.

글. 배선영 sypova@tenasia.co.kr
사진제공. JTBC

[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B1A4 진영, 떨려 네 눈, 네 코, 네 입술 4월 구매 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