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은주
이은주


배우 고(故) 이은주가 세상을 떠난 지 어느 덧 9년이 지났다. 지난 2005년 2월 22일 25세 어린 나이로 생을 마감한 이은주의 추모식이 올해도 열렸다.

생전 소속사인 나무 엑터스는 21일 서울 강남 모처에서 추모식을 열었다. 나무 엑터스 김종도 대표를 비롯한 임직원들과, 일부 소속사 배우들, 유족, 생전 영화작업을 함께 했던 관계자들 그리고 팬들이 자리를 지켜 고인을 추모했다.

이은주는 생전 어린 나이에도 독보적인 존재감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20대 여배우였다.

1997년 드라마 ‘스타트’로 데뷔, 드라마 ‘키이스트’로 얼굴을 알렸으며, 이후 2004년 드라마 ‘불새’에서 불꽃같은 연기력을 보여줬다. 이외에도 영화 ‘오!수정’, ‘번지점프를 하다’와 ‘연애소설’, ‘하얀 방’에 출연해 스크린에서도 그의 존재감은 돋보였다. 유작은 2004년작 ‘주홍글씨’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
사진제공. 나무엑터스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
[EVENT] 빅스, 오 나의 스윗 보이! 3월 구매고객 이벤트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