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균
김성균


김성균

배우 김성균이 과거 생활고를 고백했다.

최근 진행된 KBS2 ‘해피투게더3’ 녹화에서는 ‘2014 라이징 스타’ 특집으로 꾸며져 배우 김성균, 서하준, 한주완, 타이니지 도희, 달샤벳 수빈 등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김성균은 대중들이 김성균을 기억하게 해준 영화 ‘범죄와의 전쟁’ 촬영 당시에도 생활이 어려워 공사 현장에서 일한 사연을 고백했다. 김성균은 “영화 한 편 한다고 당장 그 출연료로 살아갈 수는 없었다. 당시 아기도 태어났고 병원비, 생활비 등 때문에 계속 일을 했어야 했다”고 말했다.

또한 김성균은 “실제로 삼천포에서 극단 생활을 했었다”며 “무작정 대학로로 와 집을 구했다. 짐을 갖고 다시 서울에 왔는데 계약한 집을 못 찾겠더라. 엄청 헤매다가 결국 길거리에서 함께 올라온 형이랑 엉엉 울었다”고 고백해 ‘응답하라 1994’ 속 첫 장면처럼 자신도 길을 잃었던 사연을 공개했다.

이 외에도 김성균은 ‘범죄와의 전쟁’에 자신의 실제 아들이 출연한 비화부터 tvN ‘응답하라 1994’에 캐스팅 제의가 왔을 때 처음엔 화가 난 사연까지 다양한 에피소드를 털어 놓았다. 김성균의 자세한 이야기는 9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글. 최진실 true@tenasia.co.kr
사진제공. tv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