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CJ E&M, 태국 진출 본격 시동...'차 루이' 투자사로 참여-'수상한 그녀' 공동 개발

    CJ E&M, 태국 진출 본격 시동...'차 루이' 투자사로 참여-'수상한 그녀' 공동 개발

    트랜스포메이션 필름 상아 대표, CJ E&M 정태성 대표, 트루 비라톤 대표, 방콕필름스튜디오 콤파콘 대표, 매칭스튜딩오 폼차이 대표.(왼쪽부터)CJ E&M이 태국 영화 제작사인 트랜스포메이션 필름(Transformation Films)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태국 영화 시장 진출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26일 CJ E&M은 “트랜스포메이션 필름이 제작하는 태국 영화 ‘차 루이:터칭 더 스카이’에 투자사로 참여, CJ E&M의 기존 해외 직배 지역인 중국, 일본, 베트남, 인도네시아 등지에서 해당 영화의 해외 배급권을 가지기로 했다”며 “더불어 트랜스포메이션 필름과 태국판 ‘수상한 그녀’도 공동 개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양사는 지난 19일 태국 방콕에서 CJ E&M의 정태성 영화사업부문 대표와 트랜스포메이션 필름의 상아(Sangar)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차 루이:터칭 더 스카이’ 제작보고회를 진행했다. 트랜스포메이션 필름은 태국의 1위 극장 사업자 메이저(major), 1위 통신사 트루(true), 1위 제작 스튜디오인 방콕 필름 스튜디오, 매칭 스튜디오가 공동으로 설립한 영화 제작사다.CJ E&M 관계자는 “트랜스포메이션 필름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CJ E&M은 한국 영화를 태국에 소개하는 기존 사업에 더해 향후 한-태국 합작 영화를 본격적으로 만들기 위한 기반을 다졌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CJ E&M은 태국 최대 배급사인 엠 픽쳐스와의 협업으로 꾸준히 한국 영화를 태국에 선보여 왔으며 2014년부터 파트너십을 통해 직접 배급 사업을 진행중이다.CJ E&M이 최초로 투자한 태국 영화 ‘차 루이:터칭 더 스카이’는 30년 경력의 베테랑 엉클(uncle) 감독이 만든 코미디 뮤직극. 케이팝 스타

  • CJ E&M, 미국 최대 음원서비스 ‘비츠뮤직’에 케이팝 큐레이터로 참가

    CJ E&M 음악사업부문이 30억 달러의 초대형 규모로 애플에 인수돼 전 세계적으로 가장 주목 받고 있는 비츠일렉트로닉스와 손잡고 북미 음악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선다.종합콘텐츠 기업 CJ E&M 음악사업부문은 비츠일렉트로닉스(이하 비츠)에서 운영 중인 미국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비츠뮤직(Beats Music)에 케이팝 음원 독점 공급 및 아시아 국가 최초로 한국 케이팝 음원을 선정해 소개하는 큐레이터로 참여한다고 10일 밝혔다. CJ E&M 측은 “큐레이터 참여의 경우 전 세계 2위권 음악 시장인 일본과 신흥 강자 중국을 제치고 이뤄낸 성과로, KPOP이 집중 받을 수 있는 해외 활로를 개척하게 된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전했다.CJ E&M의 음악사업부문은 지난해 1월 비츠가 미국에 론칭한 음원 스트리밍 서비스 ‘비츠뮤직’에 15만곡에 달하는 국내 음원을 독점으로 제공했다. CJ E&M 측은 “향후 국내 많은 제작자들이 보다 손쉽게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케이팝 음원 공급을 지속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비츠는 케이팝의 음악적 가치와 CJ E&M 음악사업부문의 글로벌 사업 역량과 영향력, 사업 의지 등을 높이 평가해 전략적 사업 파트너로 손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비츠의 일부 지분을 확보 중인 CJ E&M은 비츠뮤직 음원 제공 외에도 프리미엄 헤드폰 비츠바이닥터드레(beats by dr.dre)의 한국 브랜드 마케팅을 담당 중이다.비츠뮤직의 큐레이터는 권위와 실력을 인정받은 전문가들이 음악 청취와 관련한 다양한 테마를 선정하고, 이에 가장 잘 어울리는 음악 선곡 리스트를 제공하는 서비스다. 롤링스톤 매거진, 피치포크, 울트라뮤직 등 전 세계적으로 전문성과 신뢰성을 확보한 단 30개 음악 전문 브

  • CJ E&M, 방송 재개 움직임 '꽃할배 수사대' '마셰코3' 첫방 확정...Mnet은 논의 중

    CJ E&M이 세월호 참사 이후 애도를 위해 연기를 결정했던 방송 프로그램 재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먼저 첫방송이 연기됐던 케이블채널 tvN ‘꽃할배 수사대’가 5월 9일 밤 9시 50분 첫 방송을 확정했다. ‘꽃할배 수사대’는 하루 아침에 70대 노인으로 변한 젊은 형사들과 20대 엘리트 경찰이 원래의 몸을 되찾고 회춘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회춘 느와르 드라마다. ‘테마게임’, ‘남자셋 여자셋’ 등 예능작가 출신 문선희 작가와 ‘위험한 상견례’, ‘청담보살’, ‘음치 클리닉’ 등을 연출한 김진영 감독이 만났다. 이순재, 변희봉, 장광 등 할배 배우들은 하루 아침에 노인의 몸이 된 20대를 연기하며, 김희철, 박은지, 이초희 등이 출연한다.케이블채널 올리브 ‘마스터 셰프 코리아3′도 10일 밤 11시 방송을 확정했다. ‘마스터 셰프 코리아3′은 아마추어 요리사를 찾는 요리 서바이벌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올해에는 스타 셰프 강레오, 푸드계 마케팅의 귀재 노희영, 뉴욕의 미슐랭 스타 셰프 김훈이가 심사위원으로 호흡을 맞춘다.이밖에 코미디 위주의 예능물은 결방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tvN ‘SNL코리아’와 ‘코미디빅리그’는 방송 재개 대상에서 제외됐다. 또한, CJ E&M 측은 “웃음소리 효과음 등 인위적 웃음을 최대한 배제하고, 토크쇼의 경우 소재 선택에 주의하면서 최대한 수위를 조절해 신중하게 편집”하겠다고 밝혔다.케이블채널 Mnet에서 방송되는 ‘엠카운트다운’, ‘뜨거운 순간 엑소’, ‘트로트엑소’ 등은 논의 중이다.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나도 한마디!][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

  • CJ E&M, 일본 빅터와 함께 합작법인 ‘CJ 빅터’ 설립…새 한류 시스템 구축

    CJ E&M이 일본에 합작 법인을 설립하고 아시아 뮤직의 글로벌 시장 개척에 나선다.CJ E&M은 28일 일본의 메이저 음악제작사인 빅터 엔터테인먼트(이하 Victor)와 손잡고 일본 동경에 합작회사 CJ 빅터 엔터테인먼트(이하 CJ 빅터)를 설립했다고 밝혔다.CJ 빅터는 CJ E&M과 일본의 빅터가 각각 51:49의 비율로 지분을 공동 투자해 설립한 기업이다. CJ E&M 측은 “향후 CJ E&M의 글로벌 레이블로서 한일 아티스트의 글로벌 진출과 관련한 모든 제반 사항인 아티스트 발굴 및 육성, 매니지먼트, 콘서트 및 이벤트, 팬클럽, MD, 콘텐츠 유통, 출판, 퍼블리싱 등 360도 음악 사업에 양사의 사업 노하우를 집결할 계획이다.빅터는 영상·음향·가전 회사로 잘 알려진 JVC 켄우드의 자회사다. 오프라인 음반 유통과 판매 등 음악 사업을 87년째 이어오고 있으며 산하에 23개 레이블을 보유하고 있다. 빅터의 사이토 마사아키 사장은 사단법인 일본 레코드 협회(RIAJ) 회장을 겸임하고 있어 일본 음악업계에 큰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이번 합작법인 설립은 국내 엔터테인먼트 업계에 영향력을 발휘하고 있는 CJ E&M과 일본 대형 음반사 빅터가 합작 기업을 설립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기존에 SM엔터테인먼트 등 대형 기획사들이 일본의 엔터테인먼트 기업들과 함께 사업을 한 경우는 있어왔다. CJ E&M 측은 “국내 음악 업계에서는 일본 기업과 합작 법인을 만든 것은 이번이 최초”라고 밝혔다.CJ E&M 측은 “지금까지의 케이팝 해외 진출의 경우 모든 사업 전개를 현지 파트너에게 위탁하는 라이센싱 구조에 가까웠다. 이는 아티스트의 음반 출시와 공연, 행사 등 각각의 사업마다 개별 파트너들과 별도로 진행하는 형태”라며 “이는 수익률

  • CJ E&M, 레이블체제 선언…음악레이블과 손잡고 상생 도모

    빅스거대 엔터테인먼트 그룹 CJ E&M이 레이블 체제를 선언하고 국내 음악레이블들에 대해 본격적인 지원에 나선다.CJ E&M 측은 18일 보도자료를 통해 “CJ E&M 음악사업부문이 본격적인 레이블 체제를 도입하며 국내 음악 산업의 체질 개선에 나설 예정”이라며 “이번 레이블 체제는 각 레이블들이 음악 산업의 본질인 제작에 집중할 수 있도록 기업에서 투자-유통-마케팅-글로벌 네트워크 등 전반적인 사업 인프라를 지원함으로써 국내 음악 장르의 다양화와 글로벌 경쟁력 확보를 기대할 수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레이블은 음악과 아티스트를 제작하는 전문화된 기업 형태를 말한다. 크게 보면 SM엔터테인먼트부터 인디레이블까지 모두 레이블에 속한다. CJ E&M은 이전부터 음악 레이블들에 금전적인 투자를 해왔다. 이번 레이블 체제를 통해서는 보다 각 레이블에 지분을 가지는 수준으로 투자를 하면서 보다 밀접한 관계를 맺고 상생방안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관계자는 “결국 글로벌 시장을 내다보는 것”이라며 “현재 국내 가요계는 자체시장에서 이윤을 내기 힘든 구조다. 이것을 해결하기 위해 각 레이블들의 독립적인 색을 지키며 해외시장으로 갈 수 있도록 길을 마련해주는 것”이라고 말했다.CJ E&M 측은 “이번 레이블 체제의 핵심은 투자의 건실화를 통한 기획사 자생력 강화”라며 “지금까지 진행된 단순한 금전 투자에만 그쳐서는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힘들다는 판단을 했다. 음악 시장의 안정화를 위해 일부 기존 투자 형태는 유지하겠지만 점차 지분 투자형 레이블 체제로 전환해 콘텐츠의 제작부터 유통, 마케팅, 향후 글로벌 진출까지 함께 책임지는 상생의 시스템을 마련함으로써 기

  • CJ, 본격적인 베트남 진출... '호이가 결정할게' 등 합작영화 2편 선보인다

    ‘호이가 결정할게’ 연출을 맡은 베트남 최고 흥행 감독인 찰리누엥.CJ E&M이 베트남 진출에 팔을 걷었다.CJ E&M 영화사업부문이 2014년 한-베트남 공동 기획영화 ‘호이가 결정할게’(De Hoi Tinh), ‘좋은 놈, 나쁜 놈, 불쌍한 놈’(THIEN AC KHO) 등 두 편을 잇달아 선보이며 본격적인 베트남 시장 진출 계획을 알렸다. 두 작품 모두 연내 크랭크인에 들어가 올해 안에 베트남 개봉을 목표로 하고 있다.두 작품 모두 철저한 현지 시장 조사를 바탕으로 기획, 개발, 제작 등의 단계를 CJ E&M과 베트남 현지 제작사가 함께 하는 합작 영화란 점에서 기존 한국 영화의 단순 해외 수출과는 의미가 다르다.먼저 ‘호이가 결정할게’는 역대 베트남 자국 영화 중 톱3에 오른 ‘마이가 결정할게’의 속편. 베트남 최고 흥행 감독 찰리 누엥과 베트남 국민 배우 타이 화가 만났다. 영화는 남자지만 남자를 좋아하는 주인공 호이가 가정 형편이 좋지 않아 뛰어난 미술 실력에도 유명 그림을 모사하는 일을 하는 남자 남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하반기에 선보일 ‘좋은놈, 나쁜놈, 불쌍한 놈’은 베트남 정상급 제작사인 창풍 필름과의 첫 협업 작품으로 사랑과 거짓, 삶과 죽음을 헤쳐나가는 과정을 담은 좌충우돌 액션 코미디다. 베트남 국민배우 자니 누옌이 주연을 맡았다. 잘 생긴 소매치기 덩이 거액의 빚을 갚기 위해 미모의 부자집 여자 디엠을 유혹해 돈을 빼내려 하지만, 진짜 사랑에 빠진다는 이야기다.CJ E&M 관계자는 “이미경 CJ 부회장은 아시아 No. 1 스튜디오라는 슬로건 아래 ‘범 아시아’ 지역의 한류 문화벨트를 구축하자는 비전을 제시해왔다. 영화사업부문도